박지성 드디어 한골

게시자: 대문 demun 카테고리: 일상/스포츠 2010.09.23 11:34
잠잠했던 박지성(29 · 맨체스터 유나이티드) 한테서 좋은 소식이 들리는 군요.시즌 첫 골과 함께 두 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맨유를 칼링컵 16강으로 이끌었다고 합니다. 

       박지성 드디어 한골

박지성은 23일(한국시간) 영국 스컨소프의 글랜퍼드 파크에서 열린 2010-211시즌 칼링컵 3라운드(32강)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1골, 2도움으로 활약하며 스컨소프 유나이티드(2부리그)를 5-2로 완파하는데 일등공신이 됐습니다. 


로테이션 시스템으로 올 시즌 출전기회가 적었던 박지성의 시즌 첫 공격포인트입니다. 특히 1경기에서 3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기는 2005년 맨유 입단 후 처음입니다. 지난달 아일랜드 올스타와 친선 경기에서 2골, 1도움을 기록했지만 공식 경기는 아니었다는군요. 





1-1로 팽팽하던 전반 36분 크리스 스몰링의 골을 도우면서 스타트를 끊었습니다. 박지성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날려 스몰링의 골을 도왔습니다. 

3-1로 앞선 후반 9분에는 시즌 첫 골도 터뜨렸습니다.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상황에서 공이 흐르자 달려들면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공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. 

많이 뛰는자에게 기회도 많은 오는것인가요....박지성은 이런 찬스를 곧 잘 접하곤 합니다.ㅎㅎㅎ

박지성은 후반 26분 오언의 추가골도 도우며 1골, 2도움을 기록한 뒤 후반 29분 베베와 교체됐습니다. 

하지만 지역지 '맨체스터 이브닝 뉴스'는 "좋은 골을 넣었다. 미드필더에서 상대를 힘들게 만들었다"는 좋은 평가를 내렸지만 평점은 6점으로 인색했다. 골키퍼 토마스 쿠쉬착과 스몰링이 팀 내 최고인 8점을 받았고 오언과 깁슨, 안데르손이 평점 7점을 받았다. 

주축 선수들에게 대거 휴식을 준 맨유는 전반 19분 선제골에 이어 후반 종료 직전 1골을 더 내줬지만 대런 깁슨, 스몰링, 오언(2골), 박지성의 릴레이골이 터지면서 5-2 완승을 거뒀다. 

한편 프랑스에서 뛰는 박주영(25 · AS모나코)은 리그컵 3라운드(32강) RC랑스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하고 후반 11분 교체됐다는군요. 모나코는 1-0으로 승리, 16강에 올랐습니다. 
신고

댓글